디지털 아티스트가 그림 세계 10개국을 전사풍으로 표현하면...

Design|2018.02.21 21:15

러시아 모스크바에 거주하는 디지털 아티스트, 아나스타샤(Anastasia Bulgakova)씨가 구상 기간 1년을 들여서 프로젝트에 착수한 것이다. 


"다른 나라의 개성을 그린다"라고하는 것으로, 정치적 인것은 떠나서 여러 나라를 전사 풍으로 의인화 해 보자는 것이다. 여러가지로 아나스타샤 씨의 시선의 "세계 10개국을 표현한 전사"가 탄생했다. 


1. 캐나다

캐나다 이미지는 "강아지 같은 눈을 한 소박한 남자". 친절하고 일관성이 없고, 매우 좋은 사람. 아이스 하키 유니폼을 입고 무기도 아이스 하키 스틱을 들고있다. 



2. 미국

미국의 이미지는 "이상 주의자로 음험하다, 그렇지만 매우 매력적이고 카리스마있는 여성". 최고로 안락하게 살아남는 것을 추구하고 있으며, 무기는 장거리 저격이 가능한 소총.



3. 프랑스

프랑스의 이미지는 "피와 와인, 그리고 예술을 좋아하는 뱀파이어 귀족 남성". 그는 혁명, 반란, 평등, 국민의 힘을 절대적으로 싫어하고 있고, 전통적인 방법으로 국민을 지배하에 둔다.





4. 일본

일본의 이미지는 "차분하고 의심을 품고있는 미소의 남자". 기술을 사랑하고, 자신의 능력을 향상 시키는 하이테크 갑옷을 걸치고 있다. 전투시 단거리의 경우는 창과 꼬리, 장거리의 경우는 비행 폭탄을 사용한다.



5. 이란

이란의 이미지는 "마도사". 골드의 가면으로 얼굴을 가리고, 아라비안 나이트 같은 옷을 입고, 마법의 램프를 가지고 있다. 전투시는 푸른 불꽃으로 만든 마인을 소환하거나 필살기의 외교 압력을 사용한다.



6. 영국

영국의 이미지는 "열정과 자부심, 질투, 충동적인 청년". 찰나적인 삶을 살고있고, 불면의 싸움을 좋아하는 메리켄사쿠를 끼고있다. 좌우의 손에서 뜨거운 에너지와 차가운 에너지를 방출 할 수있다.



7. 러시아

러시아의 이미지는 "보기에는 차갑지만 자세히 보면 다정한 여자". 매력적인 갑옷이 특징으로, 전쟁 중이기 때문에 항상 입고 있지만 상당히 마음에 들어하고 있다. 검에는 "pizdec(실패했어!)"의 말이 새겨져있다.



8. 이스라엘

이스라엘의 이미지는 "시간을 거쳐 다시 태어난 병사의 여자". 지금까지의 적을 모두 기억하고 있지만, 그 대부분은 이미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 본질적으로 긍정적으로 건축, 연구, 음식을 사랑한다. 애완 동물은 드론에 의해 날고있는데....고슴도치다.





9. 멕시코

멕시코의 이미지는 "아즈텍 신화의 지모신, 코아토리코에(뱀 여사)와 같은 위험한 아름다운 여자". 치유와 살해를 목적으로 한 독 전문가로, 상반신은 고대 문명 모티브 문신으로 덮여있다. 애완 동물은 독사.



10. 독일

독일의 이미지는 "질서가 있고 현대적인 기사". 미국 만화 아이언 맨 같은 옷을 입고 있지만 이것은 정확한 독일 기계 공학에 기초하여 만들어진 것으로, 외형도 멋지다.



댓글(0)